솔라미션, 청색광 줄인 인공햇빛 바이오평판등 출시

‘창을 사랑한다는 것은 태양을 사랑한다는 말보다 눈부시지 않아서 좋다’. 김현승 시인의 시 ‘창’(窓)을 읽으면 갑자기 창을 닦고 싶어진다. 시인의 말대로 ‘창을 맑고 깨끗이 지킴으로 눈들을 착하게 뜨는 버릇을 기르고’ 싶기 때문이다.

하지만, 광학에서는 이야기가 달라진다. 아무리 잘 닦더라도 유리창을 통과한 햇빛은 더 이상 자연광이 아니다. 유리의 소재와 두께와 코팅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유리를 통과하면 적외선이 거의 사라지고, 적색광은 절반으로 줄어든다. 창가에 둔 식물이 꽃을 잘 피우지 못하는 이유가 이 때문이란다.

[그림 1] 햇빛이 유리를 지나기 전과 후 스펙트럼 비교 ⓒ솔라미션
[그림 1] 햇빛이 유리를 지나기 전과 후 스펙트럼 비교 ⓒ솔라미션

실내조명은 더 심각하다. 형광등은 일부 대역이 뾰족하게 튀어나오고, 최근 널리 보급되고 있는 LED(발광다이오드) 흰색등은 청색광(Blue Light)이 날카롭고 뾰족해진다. TV, 컴퓨터, 휴대폰에서도 청색광이 많을 수밖에 없다.

[그림 2] 자연광과 실내조명의 스펙트럼 비교 ⓒ솔라미션
[그림 2] 자연광과 실내조명의 스펙트럼 비교 ⓒ솔라미션

솔라미션㈜(대표 성기숙)은 최근 LED(발광다이오드) 조명에서 청색광을 크게 줄여 햇빛과 거의 비슷한 스펙트럼을 보이는 바이오평판등을 개발했다. 이 제품은 스펙트럼 매칭기술(Spectrum Matching Technology)로 몸에 해로운 자외선을 없앴다.

또 가시광선 LED(6V)와 적외선 LED(2V)를 동시에 작동시키는 인공채광시스템을 적용하여 햇빛과 거의 비슷한 스펙트럼을 갖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

햇빛과 비교하면 연색지수 CRI(Color Rendering Index) 차이가 1%밖에 나지 않기 때문에 시력을 지켜주고, 사물을 선명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집중력까지 높일 수 있다는 것. 기존 실내조명과 비교하면 CRI 값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다.

솔라미션은 바이오평판등이 햇빛과 매우 비슷하기 때문에 사람은 물론 식물에게도 자연광과 비슷한 조건을 제공할 수 있어 실내공간은 물론 어두운 지하공간에서 자연채광장치를 대체하는 ‘인공햇빛’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를 위해 솔라미션은 최근 ‘햇살누리’라는 브랜드로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사회적기업을 위한 인터넷쇼핑몰 ‘e-store36.5’에서 판매를 시작하는 한편, 조명기기전시회나 건축박람회에 나가 인공햇빛을 널리 보급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최근 스마트 조명이 각광받으면서 세계적으로 실내조명은 50억 달러(2017년)에서 220억 달러(2025년) 규모로 연평균 16.8%씩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식물공장 등 실내에서 식물을 키우는 공간이 늘어나면서 식물용 조명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성기숙 대표는 ‘태양광은 햇빛을 전기로 바꾸는 친환경 에너지인데,. 솔라미션은 태양광이 만든 전기를 다시 인공햇빛으로 돌려 놓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