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숭실대 공동연구팀…“우울ㆍ불안ㆍ불면증 주의“
“뇌졸중·사망·심부전 위험높여 주기적 진단 적절치료 해야”

출처: 서울대병원
출처: 서울대병원

우울, 불안, 불면증이 있는 당뇨병 환자는 심방세동 발병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당뇨병 환자의 정신질환이 심방세동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

최의근ㆍ이소령 서울대병원 교수(순환기내과), 숭실대 한경도 교수팀은 당뇨병 환자 251만명의 정신질환 여부에 따른 심방세동 발생위험을 추적 관찰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9~2012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당뇨병 환자를 우울ㆍ불안ㆍ양극성장애ㆍ조현병ㆍ불면증 5가지 정신질환 여부에 따라 ▲질환군(82만8929명) ▲대조군(168만3761명)으로 구분해 심방세동 발생을 추적했다.

7년동안 관찰한 결과, 심방세동 발생률은 질환군, 대조군이 각각 약 6.2%, 3.9%로 대조군에서 높았다. 위험비를 조정하자 심방세동 발생위험은 질환군에서 약 19% 상승했다.

5가지 정신질환 각각에 대한 분석도 이뤄졌다. 그 결과 우울, 불안, 불면증이 심방세동 위험을 유의미하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질환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심방세동 위험이 각각 15%, 15%, 19% 증가했다.

5가지 정신질환 여부에 따른 당뇨병 환자의 심방세동 발생위험. 정신질환이 있는 당뇨병 환자는 심방세동 발생위험이 약 19% 높았다.

우울ㆍ불안ㆍ불면증이 있는 당뇨병 환자는 심방세동 발생위험이 각각 15%, 15%, 19% 높았다. 양극성장애와 조현병은 심방세동 발생위험과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없었다.

최의근 교수, 이소령 교수, 배난영 전공의, 한경도 교수(왼쪽부터). 출처: 서울대병원
최의근 교수, 이소령 교수, 배난영 전공의, 한경도 교수(왼쪽부터). 출처: 서울대병원

최의근 교수는 "심방세동은 뇌졸중ㆍ사망ㆍ심부전의 위험을 높이는 만큼 정신질환이 있는 당뇨병 환자는 심방세동 발병을 주기적으로 진단해 적절한 치료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도 교수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정신건강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정신건강 문제가 심장질환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