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의과학대 연구팀, 항약물항제 약물치료 효과 예측법 개발

항약물항체 상태에 따른 무진행생존율과 전체생존율. 출처: JAMA Oncology
항약물항체 상태에 따른 무진행생존율과 전체생존율. 출처: JAMA Oncology

면역항암제 성분인 아테졸리주맙을 투여받은 환자 일부에서 형성되는 항약물항체(anti-drug antibody)가 약물의 치료 효과를 줄일 수 있다.

전홍재, 김찬 차의과학대 교수팀은 아테졸리주맙 성분의 약물을 투여한 간암 환자의 면역항암치료 조기 내성에 항약물항체가 관련되어 있음을 규명했다.

아테졸리주맙은 간암 같은 다양한 암에서 치료 효과를 인정받은 면역항암제 성분이다. 다만 아테졸리주맙을 투여한 환자 중 적지 않은 수에서 항약물항체가 형성된다 지속적으로 보고됐다.

연구팀은 항암 1차 치료제로 아테졸리주맙을 투여 받은 간세포암 환자 170여명의 혈액 샘플과 임상정보를 확보했다. 그 다음 이들 중 3주 후 최종적으로 혈청 항약물항체 분석이 가능한 인원의 혈액을 분석했다.

그 결과 가능 인원 130여명 중 약 17.4%에서 항약물항체의 혈중 농도가 1000ng/ml 이상으로 높게 형성됐다.

항약물항체가 높게 형성된 환자들은 아테졸리주맙의 혈중 농도가 감소되고, 면역세포인 T세포의 증식 및 활성도도 낮았다. 항약물항체가 높게 형성된 환자들의 치료 효과는 항약물항체가 낮게 형성되거나 없는 환자들보다 저조했다.

연구팀은 아테졸리주맙에 대해 항약물항체가 지나치게 많이 형성된 환자의 경우 아테졸리주맙 면역항암치료의 효과가 저해될 수 있음을 제시했다.

김찬 교수는 "아테졸리주맙이 여러 암종 치료에 활발히 사용되는 만큼 향후 다양한 암종으로 연구를 확대해 이번 연구의 발견이 재현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JAMA Oncology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