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혈압포럼, 2017년 이후 5년만 가정혈압 측정 인식조사
“혈압계가 없어서” 가장 많고, 병원에서 측정〉귀찮아서 순
“백의-가면 고혈압 판단 중요 기준…올바른 측정법 알릴 터”

가정혈압 인식·측정 및 측정 변화. 출처: 대한고혈압학회
가정혈압 인식·측정 및 측정 변화. 출처: 대한고혈압학회

고혈압 환자는 평소 집에서 스스로 혈압을 직접 측정하는 관리 '가정혈압' 체크를 해야 추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고혈압 환자 10명 중 6.5명이 이를 하지 않는다고 조사됐다.

대한고혈압학회 소속 가정혈압포럼은 30일 전국 30대 이상 고혈압 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정혈압측정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전국 30대 이상 고혈압 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가정혈압 측정 인식을 조사했다. 지난 2017년 이후 5년만에 실시한 인식 조사다.

조사 결과 고혈압 환자의 65.5%(665명)은 가정혈압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5년 전보다 4.9%p 증가한 수치다. 

직접 혈압을 측정하는 환자는 지난 2017년 31.4%(314명)에서 2022년 35.5%(355명)로 증가했다. 반면, 응답자의 64.5%(645명)은 가정혈압을 측정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가정혈압을 측정하지 않는 이유로는 ▲가정용 혈압계가 없어서(47.8%) ▲병원에서 진료할 때 측정하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해서(19.5%) ▲번거롭고 귀찮아서(13.8%) 등을 꼽았다.

가정혈압 측정을 실천하고 있는 환자 중 82.0%가 가정혈압 측정이 고혈압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 이유로는 ▲혈압 변화를 살펴볼 수 있어서(81.4%) ▲혈압 조절 목표를 세우는 데 도움이 돼서(47.4%) ▲치료제 복용 효과를 확인할 수 있어서(37.5%) 등을 언급했다.

김철호 대한고혈압학회 가정혈압포럼 회장(분당서울대병원 노인의료센터 교수)은 "고혈압은 증상이 뚜렷하진 않지만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및 사망위험을 크게 높이는 무서운 질병"이라고 설명했다.

또 "가정혈압 측정은 높은 재현성과 함께 동일시간대의 혈압모니터링이 가능하고, 진료실 혈압 만으로 쉽게 진단할 수 없는 백의고혈압, 가면고혈압을 판단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몹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회장은 "학회는 앞으로도 국내 가정혈압인식을 높이기 위한 활동과 올바른 가정혈압측정방법을 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