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재활의료기관 수가 시범사업 3단계 추진계획 발표
퇴원후 90일간 서비스 제공…환자 상태 고려 30일 연장 허용

출처: pixabay
보건복지부가 내년 1월부터 방문재활치료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출처: pixabay

보건복지부가 내년 1월부터 방문재활치료 시범사업을 2년간 추진한다.

복지부는 지난 23일 제22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회복기)재활의료기관 수가 시범사업 3단계 추진계획'(방문재활치료 시범사업)을 발표했다.

어떻게 진행될 예정인가?

방문재활 시범사업 모식도. 출처: 보건복지부
방문재활 시범사업 모식도. 출처: 보건복지부

재활의료기관은 소속된 의사와 간호사, 물리·작업치료사, 사회복지사 등 인력으로 방문재활팀을 운영하고, 환자 상태와 주거 환경 등을 고려해 환자 자택에 방문해 재활치료를 시행한다.

방문재활치료는 대상 환자가 중증도가 높다는 점을 고려해 치료사 2인 또는 1인+사회복지사 1인이 팀으로 방문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다만, 이후 환자 상태를 고려해 1인 방문도 가능하다.

일차적으로 방문재활팀이 환자의 상태나 주거환경을 고려해 치료계획을 수립한다. 이 과정에서 퇴원한 재활의료기관 외에도 환자 거주지 인근의 재활의료기관에서도 방문재활을 실시할 수 있다.

이후 물리·작업치료사가 계획에 따라 환자 자택을 주2회 방문해 재활치료를 시행하고 재활치료 내역을 작성해 제출한다.

아울러 방문재활시 재활의학과 전문의를 포함한 의료기관 재활팀과 환자 상태를 공유해 환자관리를 실시한다. 또 방문재활 종료 시점에 환자의 기능상태를 평가해 추후 시범사업 결과 지표로 활용한다.

이는 퇴원 후 90일 동안 제공하며, 환자상태를 고려해 30일 연장도 가능하다.

수가 적용은 어떻게 되는가?

복지부는 재활의료기관 방문재활 계획수립료에 4만 8910원(613.69점)을 산정했다.

방문재활료는 치료사 2인 방문 시 18만 70원(2259.31점), 치료사 1인·사회복지사 1인 방문 시 15만 1400원(1899.62점), 치료사 1인 방문 시 10만 8990원(1367.48점)으로 편성했다.

의료기관 내 재활팀과 양방향으로 환자 상태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관리 수가도 3만 1170원(391.07점)으로 마련됐다.

이밖에 방문재활 기능평가료로 중추신경계 7만 3340원(920.19점), 근골격계 4만 6700원(585.94점), 비사용증후군 6만 5330원(819.64점)이 포함됐다.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재활치료의 연속성을 확보해 가정으로의 복귀를 지원하면, 환자의 불필요한 의료기관 재입원과 전체 의료비, 사회적 부담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