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학한림원, DISEASE-X 효과적 대응 위한 워크숍
'우리나라 보건 위기 초래 가능성 큰 질환에 대한 예측'토론

국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Disease X를 대응하려면, 근거 수준이 높은 과학을 기반으로 한 일차의료를 준비해야 한다.

미래 해외에서 유입되거나 국내에 발생할 수 있는 Disease X를 예측하고 대응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DISEASE-X 워크숍 '유입/재출현되어 우리나라에 보건 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이 큰 질환에 대한 예측'을 개최했다.

이 워크숍에서 SARS나 MERS, 인플루엔자 같은 호흡기 바이러스성 질환이 다시 출현해 대유행 혹은 국소 유행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홍기호 연세의대 교수는 "코로나19 유행 초기에 정부와 학계, 산업계가 협력해 빠른 시간에 대규모 진단검사 체계를 수립하는 경험을 쌓아왔다"며 "앞으로도 이 경험을 잘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과학적 근거가 없는 주장이나 경제 논리에 휘둘리는 문제점도 드러나, 다음 신종 감염병 대응에서는 이런 문제점을 극복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 신종 감염병 초기 또는 소규모 유입 감염병은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지 않을 수 있어, 전문가와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  홍교수는 승인 뒤에도 전문가와 정부가 함께 과학적 근거를 지속적으로 평가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패널 토론에서는 전문가들이 감염병 예측을 통한 대응 방안 마련에 필요한 준비상황을 토론했다.
패널 토론에서는 전문가들이 감염병 예측을 통한 대응 방안 마련에 필요한 준비상황을 토론했다.

신형식 을지의대 교수는 치료제 개발과 역량을 강화하려면 기초과학기술에 좀더 투자해 우리 몸에 대한 이해와 연구를 많이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의사와 과학자의 협력으로 과학적이고 탄력적인 대응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일차의료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종구 대한민국의학한림원 COVID-19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팬데믹 때는 정부의 일방적인 지시와 대책을 따라가기에 바빴다"며 "다음부터는 일차의료 의사들이 코로나 환자를 보면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만들어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희철 대한민국의학한림원 부원장도 패널 토론에서 "일차 진료를 담당하는 의사들이 우선적으로 백신 같은 감염병에 대한 지식을 정확히 갖고 있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환자는 정부와의 소통보다 직접 의사를 만나는 중에 감염병에 대한 의학적 사실을 접할 수 있기 때문. 또 일차의료 의사가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을 직접 담당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개회사 및 축사를 발표하는 왕규창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과 박병주 부원장(왼쪽부터).
개회사 및 축사를 발표하는 왕규창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과 박병주 부원장(왼쪽부터).

이에 앞서 왕규창 의학한림원 원장은 축사에서 "가짜뉴스와 불확실한 정보로 국민과 의료진이 코로나19 팬데믹 동안 혼란을 겪기도 했다"며 "상황이 조금 안정되면 다음을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 워크숍을 열게 됐다"고 발표했다.

또 "이 워크숍이 기존 지식뿐만 아니라, 전문가가 그동안 겪은 경험과 국내 문화 및 제도가 충분히 반영되는 보고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마무리 지었다.

박병주 의학한림원 부원장은 폐회사에서 '온고지신'을 강조하며 "이 워크숍 결과를 보고서로 만들어 정부와 과학계에 반영하고, 향후 Disease X를 효과적으로 대응해 국민을 보호하고 위기를 막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워크숍을 끝마쳤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