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희소•긴급도입 의료기기 지정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 치료기회 확대”

희소 및 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 리플렛 일부. 출처: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홈페이지
희소 및 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공급 리플렛 일부. 출처: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홈페이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치료 예후를 개선할 수 있는 '말초혈관용그라프트스텐트'(4등급)를 희소 및 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로 새롭게 지정했다.

이 스텐트는 흉복부 대동맥에서 갈라져 나오는 분지 혈관의 연결에 특화된 의료기기 스텐트다.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치료 시 분지 혈관에 삽입해 새로운 통로를 확보하고, 질환으로 늘어난 대동맥류에 혈류를 차단해 대동맥류의 팽창이나 파열을 방지하는 목적으로 사용한다.

이번 신규 지정 의료기기는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심의위원회’(7.18), 보험 등재,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10월 초부터 공급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환자가 공급을 신청하는 경우 제조 형태와 통관 상황에 따라 1∼3개월 뒤 공급이 가능하다.

식약처는 희귀 및 난치질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고 질병을 원활하게 관리하려고 희소 및 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를 지정하고 있다. 또 앞으로도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정을 확대할 계획이다.

말초혈관용그라프트스텐트의 희소 및 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지정을 신청한 강남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외과 송석원 교수는 "이번 신규 지정으로 분지 혈관 연결의 안전성뿐만 아니라 개존율도 높여, 더 많은 흉복부 대동맥류 환자의 생명 연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참고할 수 있다. 또 해당 내용을 다룬 리플렛은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홈페이지에서 구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