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바이오‧의료창업기업 위한
'의료기기 관리제도-사업화' 주제 세미나 개최
분야별 전문가 질의응답 –네트워킹 시간 가져

허브 스퀘어 그라운드 웹포스터. 출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허브 스퀘어 그라운드 웹포스터. 출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개발한 의료기기 특허 및 인허가를 받을 때는 다른 기기와의 유사성과 개발한 기기만의 신규성 기준을 고민해야 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바이오 의료 창업 플랫폼 서울바이오허브, 케이메디허브와 22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로 서울바이오허브 산업지원동에서 '의료기기 관리제도 및 사업화'를 주제로 허브 스퀘어 그라운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국내외 의료기기 관리제도 ▲의료기기 연구개발과 사업화(인허가)의 이해 ▲의약품·의료기기 인허가 교육에 이어, 케이메디허브의 기술서비스 및 의료기기 관련 기업 대상 지원 사업 소개 순으로 진행됐다. 또 세미나 뒤 주제별 전문가와 질의응답 및 네트워킹 시간도 마련됐다.

발표를 진행하고 있는 고재용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연구원.
발표를 진행하고 있는 고재용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연구원.

고재용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연구원은 의료기기 연구개발과 인허가에서 조언을 남겼다. 개발한 기기가 이미 있는 다른 기기와 유사하다면 진보성이 있을 때 특허가 유리하다. 또 신규성일수록 특허에 좋다.

하지만 너무 유사하거나 새로운 제품이 될수록 인허가가 어렵다. 너무 새로운 기기는 오히려 허가를 받을 때 규제에서 더 어렵다는 것. 고재용 연구원은 "이에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