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오르니틴 염산염을 만드는 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 공장.
L-오르니틴 염산염을 만드는 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 공장.

지금까지 국내 사용하지 않던 새로운 식품첨가물 L-오르니틴 염산염(L-Ornithine Monohydrochloride, 이하 L-오르니틴)이 든 식료품이나 가공품을 국내 개발하거나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주)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대표 김민홍)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L-오르니틴의 안전성을 인정받고 국내에서도 식품첨가물로 판매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L-오르니틴을 음료, 조미식품, 당류, 기타 가공품에 넣어 제조할 수 있게 됐다.

L-오르니틴 (L-Ornithine)
단백질 구성요소는 아니지만, 몸속에서 생산되는 해로운 암모니아를 요소로 바꿔 소변으로 배출하는 염기성 아미노산. 

엠에이치투오바이오케미칼은 2005년부터 오르니틴, 가바, 시트룰린, 테아닌 같은 특수 아미노산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며 주로 수출에 집중해왔다.

2003년 설립된 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은 2005년부터 충북 음성공장에서 L-오르니틴을 생산해 전량 미국과 유럽, 일본에 수출하다가,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 국내 공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오르니틴 염산염은 백색 분말 형태를 갖는다. 출처: 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
오르니틴 염산염은 백색 분말 형태를 갖는다. 출처: 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

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은 고초균(Bacillus subtilis)을 배양해 얻은 미생물 균체를 아르기닌과 반응시켜 오르니틴으로 바꾼 뒤, 오르니틴 반응액을 정제하고 결정으로 만들어 고품질의 L-오르니틴을 얻는다.

김민홍 대표는 "그간 엠에이치투바이오케미칼은 L-오르니틴을 수출만 했지만, L-오르니틴을 여러 제품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걸 홍보하기 위해 L-오르니틴으로 만든 소비자 상품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유럽, 일본에서는 오르니틴을 의약품이나 건강식품 소재로 널리 사용해 왔다. 국내외에서 오르니틴은 L-오르니틴 L-아스파트산염의 형태로 간장장애를 개선하는 의약품으로 사용한다. 또 미국에서는 식이보조제와 비만을 예방하는 식품소재로, 일본에서는 피로회복, 숙취해소, 다이어트용 식품소재로도 사용한다.

 

용어 해설 : L-오르니틴

L-오르니틴은 다양한 기능으로 해외에서 건강식품 소재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L-오르니틴은 향미증진제지만 성장호르몬을 분비시켜 근육 합성을 증강한다. 또 기초대사를 높여 미국에서는 비만을 예방하는 식품소재로 사용한다. 간장장애를 개선하는 의약품으로 L-오르니틴 L-아스파트산염 형태로 사용하고 있다. 

오르니틴 회로. 출처: Shutterstock
오르니틴 회로. 출처: Shutterstock

L-오르니틴은 간에 좋다. 단백질을 포함해 질소를 갖는 물질을 우리 몸에서 대사하면 암모니아가 최종 형태로 발생한다. 요소 회로(Urea cycle)는 해로운 암모니아를 해가 없는 요소로 바꿔 소변으로 배출한다.

요소 회로(Urea cycle)
몸에 나쁜 암모니아를 요소로 바꿔 소변으로 배출한다. 단백질을 포함해 질소를 가진 물질을 우리 몸에서 대사하면 암모니아가 최종 형태로 발생하는데, 암모니아가 체내에 쌓이면 피로, 권태, 어지럼증이 생기며 심하면 뇌손상을 가져온다.

요소 회로에서 중요한 중간물질이 L-오르니틴이다. L-오르니틴은 생체 속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은 아니지만, 몸 특히 간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를 요소로 바꾸는 대사에 관여한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L-오르니틴을 섭취하면 간 독성을 해소할 수 있어 간이 편안해진다.

생체물질인 L-오르니틴은 안전성이 높은 식품소재다. 주 기능으로는 성장 호르몬 분비를 도와 단백합성을 촉진하고 근육을 증강한다. 또 기초대사를 높여 비만을 예방하는 식품소재로서 사용할 수 있으며, 면역력과 간의 기능을 높이는 작용도 알려져 있다.

저작권자 © 메드업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